검색어 입력폼

자매들 The Sisters

저작시기 2021.01 | 등록일 2021.10.13 파일확장자 어도비 PDF (pdf) | 61페이지 | 가격 10,000원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소개글

제임스 조이스의 The Sisteres를 자매들이라는 제목으로 번역했습니다. 번역서, 원서, 영한 대역이 수록되어 있습니다.

자매들은 누구를 말하는 것일까요? 주인공과 무슨 관계가 있을까요? 이들은 무슨 일을 겪었을까요? 이 이야기는 주제는 무엇일까요?

제임스 조이스는 이 이야기를 통해 무슨 말을 하고 싶은 것일까요?

확인해보시기 바랍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번에는 그에게 희망이 없었다. 그것은 세 번째 발작이었다. 밤마다 나는 그 집을 지나 (휴식 시간이었다) 네모난 창문의 불빛을 연구했다. 그리고 밤마다 나는 그 창문이 희미하고 고르게 같은
방식으로 켜지는 것을 발견했다. 만일 그가 죽은 것이라면, 시체머리맡에 촛불 두 개를 꽂아야 한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에 어두운 블라인드에 촛불이 비치는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는 종종 내게 "나는 이 세상에 오래 있지 않을 거다"라고 말했고, 나는 그의 말이 어리석다고 생각했다. 이제야 나는 그말이 사실이라는 것을 알았다. 매일 밤 창문을 올려다볼 때마다 나는 마비라는 단어를 나직하게 혼자 말했다. 그말은 유클리드의 그노몬(gnomon)이라는 단어와 교리 문답의 성물(simony)라는 단어처럼 항상 내 귀에 이상하게 들렸다. 그러나 이제는 어떤 악랄하고 죄 많은 존재의 이름처럼 들렸다. 그말이 나를 두려움으로 가득 채웠지만, 나는 그것에 더 가까이 다가가서 그것의 치명적인 작용을 보고 싶었다. 내가 저녁을 먹으러 아래층으로 내려왔을 때, 늙은 코터는 난로 앞에 앉아서 담배를 피우고 있었다. 숙모가 내 죽을 뜨는 동안 그는 마치 전에 했던 어떤 말을 되풀이하던 것처럼 말했다.
"아니, 그가 정확히...라고는 말할 수 없지만 뭔가 이상한 게 있었어... 그에게는 뭔가 이상한 점이 있었어. 내 의견을 말해줄게..."
그는 파이프를 뻐끔뻐끔 빨기 시작했는데, 틀림없이 그의 생각을 마음속에 정리하는 것이었다. 지겨운 늙은 바보! 우리가 그를 처음 알았을 때, 그는 불순물이 섞인 알코올이나 벌레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꽤 흥미로워 했었다. 그러나 나는 곧 그와 증류소에 대한 그의 끝없는 이야기에 싫증이 났다.
"나는 나만의 이론을 가지고 있어"라고 그는 말했다. "내 생각에 그것은... 특이한 사건들 중 하나였던 것 같아... 하지만 말하기가..."
그는 우리에게 그의 이론을 말하지 않고 다시 파이프를 뻐끔뻐끔 빨기 시작했다. 삼촌은 내가 쳐다보는 것을 보고 이렇게 말씀하셨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