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진흙 Clay

저작시기 2021.01 | 등록일 2021.10.13 파일확장자 어도비 PDF (pdf) | 50페이지 | 가격 10,000원

* 본 문서는 배포용으로 복사 및 편집이 불가합니다.

소개글

제임스 조이스의 clay를 진흙이라는 제목으로 번역했습니다. 번역서, 원서, 영한 대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책의 주인공은 누구일까요? 이 일의 배경은 언제일까요? 주인공은 이 일을 위해 무엇을 했을까요?

진흙은 무엇을 의미할까요?

혹인해보시기 바랍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소장은 여자들이 차 마시는 시간이 끝나자마자 마리아가 외출할 수 있도록 휴가를 주었고 마리아는 저녁 외출을 기다렸다. 부엌은 아주 깔끔했고 요리사는 커다란 구리 보일러에 자신을 비춰볼 수 있을 정도라고 했다. 불은 환하게 타올라 밝은 빛을 냈고 옆 테이블 중 한 테이블에는 아주 큰 건포도가 들어간 둥근 빵이 네개 있었다. 이 빵들은 잘려지지 않은 것처럼 보였지만, 가까이 다가가서 보면, 길고 두꺼운 조각으로 잘려져 있고, 차를 마실 때 나눠줄 준비가 되어 있었다. 마리아가 혼자 그 빵을 잘랐다.
마리아는 매우 작은 체구에 아주 긴 코와 긴 턱을 가지고 있었다. 그녀는 콧소리를 내면서 항상 달래듯 "어머 네"와 "어머 아니요"하고 말했다. 그녀는 여자들이 세탁 통 문제로 다투면 항상 화해를 위해 파견되었다. 어느 날 소장이 그녀에게 이렇게 말했다.
"마리아, 당신은 진정한 중재자예요!"
그리고 부소장과 두 명의 위원회 부인들은 그 칭찬을 들었다. 그리고 진저 무니는 마리아가 아니었다면 다리미질을 맡았던 더미에게 그렇게 하지 않았을 거라고 항상 말했었다. 모두가 마리아를 매우 좋아했다.
여자들이 6시에 차를 마시기 시작하니 그녀가 7시 전에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볼스브리지에서 필러까지 20분, 필러에서 드럼콘드라까지 20분, 그리고 물건을 사는 데 20분. 그녀는 8시 전에 그곳에 도착할 수 있을 것이다. 그녀는 은 걸쇠가 있는 지갑을 꺼내 "벨파스트에서 선물"이라는 단어를 다시 읽었다. 그녀는 그 지갑을 매우 좋아했다. 왜냐하면 조가 5 년 전 알피와 함께 성령 강림절 월요일(Whit-Monday) 여행으로 벨파스트에 갔을 때 그녀에게 사다 주었기 때문이다. 지갑 속에는 2.5 실링 두 개와 동전 몇 개가 들어 있었다. 그녀는 전차 요금까지 지불하면 5실링을 다 써버릴 것이다. 얼마나 좋은 저녁이 될까 아이들이 다 노래를 부를거야! 그녀는 단지 조가 술에 취해 들어오지 않기만을 바랐다. 그는 술을 마시면 영 딴판이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