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고용보험의 실업급여와 자활사업은 빈곤에서 스스로 벗어날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지만, 실제적으로 탈수급하기가 어려운 경우

저작시기 2019.09 | 등록일 2021.01.25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5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사회복지법제
주제: 고용보험의 실업급여와 자활사업은 빈곤에서 스스로 벗어날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지만, 실제적으로 탈수급하기가 어려운 경우가 많다

목차

I. 서론

II. 본론
1. 실업급여
(1) 고용보험의 실업급여
(2) 실업급여와 자활사업의 탈수급화와 관련된 논쟁
1) 문제의 제기
2) 실업급여의 탈수급
2. 자활사업
(1) 문제의 제기
(2) 자활사업의 탈수급
4. 실업급여와 자활사업의 한계 극복을 위한 개선 방안

III. 결론

IV. 참고문헌

본문내용

I. 서론
고용보험은 우리나라의 4대 사회보험 가운데 하나이다. 그만큼 다양한 이해관계인이 있는 사회복지 제도이다. 고용보험이란 국가가 직업을 상실한, 실업자(실직자)가 갑자기 소득이 상실되어서 그의 생계가 위협을 받는 상황을 방지하고 가입자가 신속하게 새로운 직업을 얻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이다. 우리나라에서 고용보험이 도입된 것은 1995년의 일로 다른 4대 보험보다 도입이 늦었다. 예를 들어 산업재해보험은 196년부터, 의료보험은 1977년부터, 국민연금은 1988년부터 도입되었는데 고용보험은 1995년에서야 비로소 도입되었다.
그렇기 때문에 고용보험은 다른 사회보험 제도와 비교했을 때 여전히 해결해야 할 과제들을 많이 안고 있다. 아래에서는 그 중 하나인 고용보험 제도하의 실업급여와 자활사업이 실제로는 빈곤에서 벗어나는 탈수급화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지 못하는 문제점에 진단하기로 하겠다.

II. 본론
1. 실업급여
(1) 고용보험의 실업급여
실업급여란 근로자가 기존의 일자리를 상실했을 때 국가가 지급하는 급여이다.

참고 자료

고용보험 홈페이지
복지로
비마이너 홈페이지, 김혜미, 2017.12.6. ‘질 낮은 일자리’ 강요하는 자활 사업, 이대로 괜찮은가?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