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스티븐 호킹의 블랙홀"을 읽고

저작시기 2020.05 | 등록일 2020.05.10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2페이지 | 가격 300원

소개글

""스티븐 호킹의 블랙홀"을 읽고"에 대한 내용입니다.

목차

Ⅰ. 도입부

Ⅱ. 감상평
1. 블랙홀은 현대물리학이 첨예하게 대립하는 사고실험실이다.
2. 과학은, 이미 있어왔던 사물의 이치를 점점 깨닫고 스스로 겸허해지는 것이다.

본문내용

[도입부]
오래전부터 스티븐 호킹의 ‘시간의 역사’를 읽고 싶었는데, 꿩 대신 닭 삼아 고른 책이 ‘블랙홀’이다. 이 책은 2016년도 BBC 방송에 스티븐 호킹이 나와 강연한 내용을 제재 삼아 이종필 교수가 해설을 덧붙였다. 블랙홀이라는 제목답게 표지는 까맣지만, 월간 잡지 ‘좋은생각’을 잡아 쥔 것 같은 빈약한 그립감(?)이 그저 반갑다.
전동휠체어를 타고 홀쭉한 얼굴에 측은해 보이기도 한 스티븐 호킹의 모습에 가려진 방대하면서도 정교한 실험적 사고가 대반전이다.

[감상평]
인문 교양, 문학 작품 위주로 편독을 하다가 오래간만에 과학 서적을 접하니 한 문장 독해하는 데도 시간이 많이 걸렸다. 다행히 책이 두껍지 않길 망정이지 안 그랬다면 중간에 책을 덮어버렸을지도 모르겠다. 오늘 5월의 단비가 흠뻑 내려 메마른 대지의 갈증이 해소되는 것 같더니 이 책을 읽은 나도 녹슬어버린 과학적 사고 통로에 약간이나마 기름칠이 된 것 같아 흡족하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