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일제강점기] 한국과 일본, 그들의 동상이몽-조선의 아팠던 그 시절을 기반으로

저작시기 2019.05 | 등록일 2020.05.06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9페이지 | 가격 1,000원

* 본 문서(hwp)가 작성된 한글 프로그램 버전보다 이용하시는 한글프로그램 버전이 낮은 경우에는 문서가 올바르게 표시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 경우에는 한글 뷰어 프로그램 또는 상위버전 으로 확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소개글

"[일제강점기] 한국과 일본, 그들의 동상이몽-조선의 아팠던 그 시절을 기반으로"에 대한 내용입니다.

목차

Ⅰ. 들어가며

Ⅱ. 본론
① 경제
i. 토지조사령
② 정치
i. 신분제 해체
ii. 사유제 확립
③ 사회·문화
i. 교육 제도

Ⅲ. 결론
① 제 3자 입장에서 바라본 일제강점기
② 맺음말

본문내용

한국사 시간, 일제강점기에 조선인의 자본창출을 억제하기 위해 시행되었던 ‘회사령’ 폐지에 대해 배우게 되었다. 회사령이 폐지된 후 한국인의 기업이 성장하기는 하였으나, 실질적으로는 일본인들이 국내 자본의 90%를 차지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이는 일제강점기에 실시된 문화통치가 조선인들을 대상으로 한 기만이었다는 점을 궁극적으로 보여준다. 이에 호기심이 생겨 자료 조사를 해보니 실질적인 조선인의 자본 소유량은 1920년 9,146원(천원 단위)에서 25,320원으로 약 3배 정도가 증가했음을 알 수 있었다. 즉, 일본인들의 자본 소유량이 극단적으로 증가했기 때문에 한국 자본의 90%를 차지했다는 결과가 도출되었으나, 조선인들의 자본 증가에도 효과적이었던 것이다. 이는 본인에게 한국사에 대한 의구심이 들게 하는 계기가 되었다. 과연 조선인들의 자본 소유량을 3배 가량 증가시킨 ‘회사령 폐지’를 ‘기만’이라고 폄하할 수 있는 것일까? 인간이라는 생물이 완전하지 않듯이 어떠한 상황에 대해 서술할 때 스스로 유리한 방식에 치우쳐 서술하는 경우가 잦게 발생한다. 그리고 본인은 ‘한국의 입장에서 서술된’ 일제강점기에 대해 배우고 있는 것이다. ‘역사’와 ‘객관’은 부조화를 이루는 관계임이 분명하지만, 본인은 보다 객관적인 시각을 가지고자 한국과 일본 그리고 중국의 입장에서 서술하는 일제강점기에 대해 알아보기 위해 본 보고서를 작성하게 되었다.

일제강점기에 대한 한국과 일본의 입장을 서술할 때, 가장 극단적으로 대비되는 의견 차이는 ‘근대화’에서 발생하기 마련이다. 일본이 한국을 식민지로 삼음으로써 실시된 수많은 제도 및 중공업의 발전이 한국의 ‘근대화’에 도움이 될 수 있었는가라는 물음에 대한 답은 ‘예’, ‘아니오’로 극명하게 나뉜다. 이는 한국사 수행평가 시간에도 다루었던 주제로, 아이들의 발표를 통해 지식은 충족시킬 수 있었지만 발표와 질의응답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중 략>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