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트럼프의 반이민주의가 미국 내 스페인어 사용에 미친 영향(스페인어과 대입준비 활동/스페인어과 합격)

저작시기 2018.08 |등록일 2019.08.14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2페이지 | 가격 1,200원

* 본 문서(hwp)가 작성된 한글 프로그램 버전보다 이용하시는 한글프로그램 버전이 낮은 경우에는 문서가 올바르게 표시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 경우에는 한글 뷰어 프로그램 또는 상위버전 으로 확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소개글

"트럼프의 반이민주의가 미국 내 스페인어 사용에 미친 영향(스페인어과 대입준비 활동/스페인어과 합격)"에 대한 내용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스페인 일간지 ‘EL PAIS’에서 도널드 트럼프가 집권한 이래로 미국 내에서 스페인어 사용에 대한 차별이 심해졌다는 기사를 읽었다. 이 기사를 접하기 전까진 수업시간에 미국에서의 히스패닉 인구증가율이 급증하고 있다고 배웠기에 스페인어가 제2의 언어로써 존중받고 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트럼프의 인종차별적 발언과 반이민정책의 영향으로 심화된 인종차별과 인종혐오범죄로 많은 히스패닉이 차별을 받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대다수 미국민들, 어쩌면 모든 인류가 인종이나 성별, 국적, 종교 등에 따른 자신만의 편견을 갖고 있을 수도 있다. 대부분은 이런 편견을 밖으로 드러내지 않는 경우가 일반적이지만 트럼프 정권 출범 이후에는 그간 금기시되어 온 타인에 대한 편견을 겉으로 드러내는 사람들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났다. 미국 인권단체 ‘남부빈곤법률센터’ 분석 결과에 따르면, 트럼프 당선 직후인 지난해 11월 9일부터 3일간 미 전역에서 무려 201건의 혐오 범죄가 발생했다고 한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