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한국의 개인주의 : 혼밥과 미디어를 중심으로

저작시기 2018.11 |등록일 2019.07.11 | 최종수정일 2019.07.15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23페이지 | 가격 7,000원

소개글

사회학 학사 졸업 통과한 논문입니다.
집단주의-개인주의의 개념과 특징을 살펴보고 혼밥이 한국에서 언제, 어떻게 나타났는지 살펴보았습니다.
그리고 개인주의와 혼밥의 관련성을 여러 매체의 설문조사, 뉴스 기사 데이터를 통해 알아보았습니다.
또한 개인주의와 혼밥이 미디어에서 어떻게 다루어지고 있는지 살펴본 후, 한국의 개인주의가 앞으로 어떻게 변화할 것인지 설명하고 있습니다.

목차

Ⅰ. 문제제기

Ⅱ. 이론적 배경과 선행 연구
1. 집단주의-개인주의
2. 혼밥현상이란

Ⅲ. 연구문제 및 연구방법
1. 연구문제
2. 연구방법 : 사례조사

Ⅳ. 연구결과
1. 연구문제1
1) 관계에 지친 사람들
2) 개인적인 원인 ; 설문조사
3) CMC 환경의 확장
4) 1인 가구의 증가
2. 연구문제2
1) 책
2) 대중가요
3) 소셜미디어 속 만화

Ⅴ. 결론 및 함의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문제제기
대한민국은 동양이라는 이유로, 또한 역사적으로 이루어진 집단행동을 통해 흔히 ‘집단주의’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한국전쟁으로 국가가 사회, 경제적으로 어려워졌을 시기에도 많은 국민들이 노력하여 ‘한강의 기적’을 만들었다는 내용이 교과서에 실려 있고, 1990년대 IMF 사태에는 ‘금 모으기 운동’을 통해 경제 문제를 해결하려 했다. 또한 2000년대에 와서는 2002년 월드컵 때에 넓은 서울시청 앞 광장을 빨간 물결로 꽉 채우며 많은 사람들과 함께 4강의 기쁨을 누렸다. 대한민국의 집단적 행동은 2010년대에 와서도 큰 영향력을 발휘했다. 2016년 국정논단 사태가 벌어졌을 때에 처음 촛불집회가 시작될 때만 해도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 사람은 많지 않았다. 하지만 정치인뿐만 아니라 평범한 직장인, 학생, 주부들, 부모님과 함께 온 아이들까지 많은 시민들이 집회에 참여했고 박근혜 전 대통령은 탄핵되고 구속수감 되었다. 대한민국의 촛불집회와 같은 집단행동들은 집단의 결속력이 강해 영향력이 커져 국가 전체에 영향을 미친 사건이다. 그래서 대한민국의 역사에서 ‘집단’, ‘우리’의 개념을 빼놓을 수 없다. 그만큼 집단의 울타리가 중요하기 때문에 일상생활에서도 집단에 소속되는 것이 중요하게 여겨진다.

참고 자료

김윤명(2007). 「청소년과 성인이 지각하는 한국인의 특성 : 집단주의-개인주의 문화차원에서」. 한국교원대학교 대학원 석사학위논문.
김주현(2015). 「상사의 윤리적 리더십과 구성원의 개인주의-집단주의 성향이 조직시민행동에 미치는 영향」. 한양대학교 교육대학원 석사학위논문.
김형(2012). 뉴미디어에서 유통되는 정보 부정확성에 대한 연구. 경성대학교 멀티미디어대학원 언론홍보학과 석사학위논문.
윤영재(2014). 「집단주의/개인주의 가치지향성과 개인적/집합적 자기 표상이 집단 창의성에 미치는 영향」. 성균관대학교 일반대학원 심리학과 석사학위논문.
노명우. 「혼자 산다는 것에 대하여」. 사월의책. 2013. 66쪽, 89쪽.
Geert Hofstede 외 2인. 「세계의 문화와 조직 : 정신의 소프트웨어(Cultures and Organizations : Software of the Mind)」(차재호, 나은영 공역). 학지사. 2014. 141쪽, 143쪽.
2015년 인구주택총조사 전수집계결과 보도자료. 2015. 통계청. 4쪽.
김경철. “고독 권하는 사회… 싱글족 생존법 백태(百態)”. 중앙시사매거진. 2016년 7월 17일 기사. 201608호. Available : http://jmagazine.joins.com/monthly/view/312443
김빛나. “나는 ‘자존감 올리는 강의’를 듣는다”. 한국일보. 2017년 3월 21일 기사. Available : http://www.hankookilbo.com/v/c22afa4907aa45fb8c2fd2cfa3a03314
김빛이라. “‘혼밥’,‘혼놀족’…나홀로 문화 확산 이유는?”. KBS NEWS. 2016년 6월 10일 기사. Available : http://news.kbs.co.kr/news/view.do?ncd=3292521
김수정. “‘알쓸신잡3’ 유시민, 과도한 공동체에 안타까움 “개인을 무시한다””. MTN. 2018년 10월 20일 기사. Available :
http://news.mtn.co.kr/newscenter/news_viewer.mtn?gidx=*************139311
김아름. “나홀로족 54% 크리스마스, 혼자 보낼 것”. 파이낸셜뉴스. 2016년 12 20일 기사. Available : http://www.fnnews.com/news/*************03011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