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독서록

저작시기 2019.03 |등록일 2019.04.26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 본 문서(hwp)가 작성된 한글 프로그램 버전보다 이용하시는 한글프로그램 버전이 낮은 경우에는 문서가 올바르게 표시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 경우에는 한글 뷰어 프로그램 또는 상위버전 으로 확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마리 퀴리, 일반적으로 퀴리 부인으로 불리는 폴란드 출신의 과학자는 방사능 연구의 선구자이다. 현재까지도 ‘유리천장’이라고 불리며 성차별이 굉장히 심한 노벨수상의 영역에서 더욱이 성차별이 심했을 20세기 초반에 노벨물리학상과 노벨화학상 모두를 수상하는 대단한 업적을 남겼다. 그의 업적을 귀리기 위해 조국인 폴란드의 지폐와 본국인 프랑스의 지폐 모두에 마리 퀴리의 얼굴이 찍혀 있었다.
마리 퀴리는 그 업적 자체만으로도 매우 훌륭한 과학자임이 틀림없다. 하지만 그녀의 진정 대단함을 알기 위해서는 우선 그녀가 살아온 배경을 알아봐야 한다. 마리 퀴리가 태어난 폴란드는 당시 러시아 제국의 치하에 있었기 때문에, 폴란드인이었던 마리 퀴리의 가족은 모두 어려움을 겪었고, 모든 대학교가 남자 대학교였던 탓에 가난했던 마리 퀴리는 오랜 기간 가정교사로 일하며 돈을 번 이후에야 여성의 대학 입학을 허가했던 프랑스로 유학을 갈 수 있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