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B

가르시아 마르케스의 백년동안의 고독, 보르헤스의 픽션들 비교분석

저작시기 2018.11 |등록일 2019.04.07 워드파일MS 워드 (docx) | 3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백 년 동안의 고독 속 등장인물들은 끊임없이 과거에 대한 기억을 더듬는다. 총살형에 처할 위기에 놓인 아우렐리아노 부엔디아 대령은 아버지와 함께 얼음구경을 한 오후를 회상한다. 우르슬라는 가문의 대를 잇는 새로운 아르카디오와 아우렐리아노들을 보며 그 전의 숱한 아르카디오와 아우렐리아노들을 떠올린다. 아우렐리아노 바빌로니아는 아우렐리아노 부엔디아 대령을 기억하는 사람을 찾아 나선다. 가르시아 마르케스는 이처럼 기억이라는 장치를 소설 속에 빈번히 사용하는데, 이는 곧 지나간 과거가 현재, 그리고 미래에 계속해서 흘러 들어오도록 하고, 이를 통해 한 순간에 여러 시간이 혼재하도록 하는 효과를 얻는다.

가르시아 마르케스가 기억을 매개로 만들어낸 이러한 혼재된 시간 모델 속에서 작중 인물들은 흔히 ‘정체성’이라고 불리는 자기 동일성을 확보한다. <백 년 동안의 고독>에서 기억이 곧 정체성과 연관 지어지는 부분 중 대표적인 것은 마꼰도 주민들에게 유행하는 집단 기억상실증이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