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비평문 - 유리 안에 갇힌, 유리 - 시점과 서술방식

저작시기 2019.02 |등록일 2019.02.25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8페이지 | 가격 1,400원

목차

Ⅰ. 서론

Ⅱ. 본론
1. 시점과 서술방식
2. 등장인물들 간의 인간관계
3. 유리의 개인적 의미
4. 유리의 사회적 의미와 다른 상징 단어들의 의미
5. 비판할 점

Ⅲ. 결론

본문내용

유리. 그 한 마디를 들었을 때 당신은 어떤 기분이 드는가? 사람마다 개인적인 차이는 있겠지만 보편적으로 유리가 손끝에 닿으면서 느껴지는 차가움이나 유리에 조금만 힘을 줘도 쉽게 깨져버리는 연약함이 떠오를 것이다. 이렇듯 이전부터 시나 소설 등에서 흔히 사용되어온 소재인 탓에 유리가 주는 인상은 보편적이지만 그렇다고 해서 그것이 결코 약하지 않다. 오히려 겨울철 서리가 낀 얼음장 같은 차가움, 어린 아이가 던진 작은 돌멩이 하나에도 와장창 부서져버리는 연약함과 같은 강렬한 인상을 지니고 있다. 유리의 강렬한 인상은 단편소설「유리」에 매우 잘 나타나있다. 이 작품에서는 이러한 유리의 이미지를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현대사회에 접목시킨다. 이는 작품의 주제를 분명하게 드러내면서도 사람들의 뇌리에 강렬한 여운을 남긴다. 흔하지만 결코 약하지 않은 유리의 이미지, 그것이 바로 우리가 조해진의「유리」를 선택한 이유이다.
「유리」를 쓴 작가는 조해진이다. 외국에 사는 한국인과 그 입양아의 이야기인「천사들의 도시」, 동성애를 다루고 있는「한없이 멋진 꿈에」, 탈북자 ‘로기완’이 등장하는「로기완을 만났다」등 그녀가 쓴 다른 소설들을 통해서도 알 수 있듯이 그녀는 “정체성 없고 흔들리고 경계에 있는 사람들” 송용창 기자 (한국일보), “인간의 연민은 어디까지 진실한 것인가… 탈북자 소재로 '오래된 물음'을 추적”
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 그들은 이른바 사회의 비주류에 속하면서 주류에 의해 따돌려지거나 ‘소외받는’ 사람들이다. 그와 마찬가지로 이 작품에서도 작가가 제시하는 주인공 ‘한유리’는 위태롭고 가냘픈 존재이다. 성인이 된 후 그녀의 표면적인 삶은 다른 사람들과 다를 바 없이 평범하지만 그녀의 불안정한 내면은 ‘소외받는’ 사람들과 크게 다르지 않다. 이 작품 역시 작가가 그동안에 써냈던 작품들과 마찬가지로 뿌리가 약한 사람들의 모습을 그려낸 소설인 것이다.
이 작품이 어느 시대를 배경으로 하는 지에 대해서는..

<중 략>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