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서평] 파인만의 QED 강의

저작시기 2018.12 | 등록일 2018.12.19 워드파일 MS 워드 (docx) | 3페이지 | 가격 900원

소개글

파인만의 QED 강의
리처드 파인만 저. 박병철 역. 승산. 2001년 8월 9일 발행
서평입니다

목차

1. 용어
2. 측정
3. 확률
4. 인식
5. 언어

본문내용

1. 용어
QED는 양자 전기 역학이다.
양자는 최소 단위 입자, 전기는 전자의 흐름, 역학은 운동을 말한다. 파인만 선생은 QED로 회절격자, 굴절현상, 돋보기, 빛의 반사, 양면반사, 투과, 빛의 산란 등등을 설명한다.
간단한 화살표로 이용해서 직관적으로 설명을 해낸다. 눈에 보이지 않는 대상을 장님 코끼리 만지듯 이야기한다. 상상이란 말은 글자 그대로 보면 코끼리를 그리는 일이다. 파인만 교수는 모델(가설)을 만들고 실험을 통해 증명하는 방식을 사용한다. 유리를 통해 빛의 입자성을 보여준다.
돋보기는 중간을 두껍게 해서 통과 시간을 같게 하면 한점으로 모이는 현상을 이용했다. 직관적으로 유리 중간은 최단경로이기 때문에 장애를 만들어야 한다. 해서 유리를 두껍게 한다. 이러면 가장자리와 중심부를 통과하는 빛의 속도가 비슷해진다. 이러면 빛의 규칙을 만들게 되어 한 점으로 모이게 된다. 98쪽이다.
<모든 경로의 소요시간을 똑같게 만들어 놓으면 빛은 결국 한 점으로 모인다. 즉 특정한 위치(렌즈의 촛점)에는 빛이 집중적으로 도달하고 그 외의 위치에 빛이 도달할 확률은 거의 0이 되는 것이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