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A+리포트]신경숙 - 풍금이 있던 자리, 윤대녕 - 은어낚시통신, 전경린 - 염소를 모는 여자 분석 감상 요약

저작시기 2018.03 |등록일 2018.03.03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2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1. 신경숙 - <풍금이 있던 자리>
2. 윤대녕 - <은어낚시통신>
3. 전경린 - <염소를 모는 여자>

본문내용

신경숙 - <풍금이 있던 자리>
‘내가하면 로맨스고 남이하면 불륜이다’ 읽는 내내 이 말이 자꾸 떠올라 조금은 불편한 기분이었다. 작품은 유부남과 연애를 하는 주인공 ‘나’가 고향에 와서 그에게 보낼 (결국은 보내지 못한)편지글로 이루어져 있었다. 편지글이라 더 애틋했고 ‘나’의 내면 깊은 곳의 모든 이야기들이 숨김없이 나타난 듯하다. 그리고 그런 ‘나’의 세계에서 절절한 슬픔이 느껴졌다.
사실 그렇게 느끼게 된 데에는 신경숙의 문체가 큰 몫을 했다고 생각한다. 제일 먼제 눈에 띄었던 게 쉼표들과 말줄임표들이었다. 가슴 속에 응어리진 아픔들이 속 시원히 뽑아져 나오지 않는 듯 자꾸만 말을 더듬고 번복하는 문체를 느끼다보면 나조차 주인공 ‘나’의 호흡을 따라가게 되는 듯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