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독후감 뇌를 훔친 소설가를 읽고(석영중 저)

저작시기 2018.01 |등록일 2018.02.26 워드파일MS 워드 (docx) | 4페이지 | 가격 5,000원

소개글

석영중 교수의 저서 [뇌를 훔친 소설가]에 대한 독후감입니다.

약 3페이지 분량이며 수준은 대학생~대학원생 정도에 해당합니다.

책에 대한 개괄-관점 차이 도출-비판점 획득-문학 일반으로 심화-결론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뇌를 훔친 소설가. 묘하게 외국 추리 소설의 느낌이 풍기는 이 책의 제목은 나의 호기심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평소의 습관에 따라 나는 책을 읽기 전 서평을 가볍게 읽어 보았다. ‘뇌과학 비전문가의 문학적 외도’, ‘문학과 신경과학의 아슬아슬한 줄타기’라는 서평이 먼저 눈에 들어왔다. 평소 문학 작품을 틈틈이 읽어온 나로서 문학과 과학을 연관 짓기란 상상하기 힘든 일이었다. 왜냐하면 둘 다 인간에 대한 앎을 목적으로 하면서도 그 수단은 정반대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나의 경험상, 문학과 과학 두 분야의 사람들은 서로를 이해하려는 특별한 시도나 원만한 대화를 해본 적이 거의 없다. 자연스레 나는 정통 문학연구가인 저자가 신경과학과 문학을 어떻게 연관 지어 설명할지 몹시 궁금해졌다. 과연 두 분야의 상부상조는 가능한 것일까? 나의 독후감은 이러한 질문으로부터 시작한다.
이전까지의 문학이란 저자가 말한 대로 인간에 대한 탐구 보고서로서의 성격이 강했다. 작가들은 인간 내면에서 작동하는 보편적인 감정들을 언어로 길어 올려 독자들에게 감동과 반성의 기회를 선사한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