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영화 장미의 이름 감상문

저작시기 2018.02 |등록일 2018.02.20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1989년, 아직 내가 태어나기도 전에 개봉한 영화다. 고전 영화 격에 속하는 ‘장미의 이름’은 순전히 내 이름과 같아서 흥미롭게 느껴지기도 했지만 중세 수도원의 서사실이 배경이라 더욱 호기심이 일었다. 베네딕트 수도원에서 일어난 의문의 죽음도 무척 궁금했으며 영화 속에 나타나는 아름다운 사본 책들도 꼭 보고 싶었기에 영화를 보기 시작했다.

수도원의 서사실에서 일하는 수도사들이 하나 둘 의문의 죽음을 맞이하게 된다. 채식 수사 아델모의 시체를 첫번째로 그리스어 번역사가 잇따라 사망하고 보조사서까지 사망하게 된다. 이들에게 나타나는 공통점은 검은 손가락 끝과 혀이다. 교황청 및 다른 교단들의 반목이 심화되자 이를 해결키 위해 수도원을 방문한 프란시스코회 수도사인 윌리엄과 그의 제자 에드조는 이 사건의 실마리를 풀고자 한다.

의문의 죽음, 그 흔적을 쫓으며 전개되는 영화의 줄거리도 흥미로웠지만 그보다는 영화의 배경에 더 관심이 갔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