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대구교대 독서와 작문 헌법의 풍경 1, 2장 요약

저작시기 2016.05 |등록일 2018.02.06 워드파일MS 워드 (docx) | 2페이지 | 가격 6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민주주의 사회에서 가장 높은 기준이 되는 헌법. 헌법에서 강조하는 '대화와 타협을 통한 상대적 진리 찾기 정신'은 내 생각만이 전부가 아니라는 상호 관용의 정신에서 출발한다.
문희만 변호사로 살게 된 저자는 이렇게 말한다.
법률문제에는 답이 없다. 하지만 정답을 요구하는 사람들로 가득하다. '솔로몬의 선택'이라는 프로그램의 영향도 있을 것이라 말한다.
마치 정답처럼 느껴지는 대법원의 입장 역시 답은 아니다. 현재 힘을 얻고 있는 하나의 견해에 불과할 뿐, 유일한 해답이 되지는 못한다
. 하지만 어찌됐든 대법원이나 헌법재판소는 누군가의 손을 들어줘야 하는 일이 불가피하고 합당한 논리 쪽의 손을 들어줌으로써 그 의무를 이행해나간다.
리갈마인드. 법률가들이 지닌 상식이라고 받아들일 수 있다.
다만 그것은 꽤 주관적이고 정답 또는 진리가 될 수는 없다. 그 리갈마인드라는 것이 소수 법률가 집단의 독점을 합리화하는 수단이 되어서는 안 된다.
소설 <즐거운 사라>의 작가 마광수 교수는 긴급 구속되었다.
국가적 사인이므로 국가정책을 약화시킬 우려가 있단 이유에서였다. 담당부서는 무려 특수부였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