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문상 독후감상문

저작시기 2018.02 |등록일 2018.02.03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페이지 | 가격 700원 (30%↓)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사실 이 소설은 별로 정감이 가지 않은 작품 중 하나였다. 전반적으로 어두운 분위기에 주인공 외에는 이름이 붙어 있지 않아 인물들 간의 거리감이 느껴졌기 때문이다.
하지만 김금희 작가의 문체가 내가 그동안 썼던 문체와 닮아 있었기에 내 글을 좀 더 보완할 수 있을까 싶어 이 소설을 읽게 되었다.
글을 읽는 내내 의문이 들었던 것은 ‘그래서 뭐? 그래서 왜?’였다. 전반적으로 던져 놓기만 하고 수습을 하지 않은 느낌이었고 때로는 주인공들의 상호작용에서 이해가 가지 않기도 했다. 송과 희극배우의 거의 모든 대화가 그러했다.
희극배우는 글의 초반부터 자신의 존재에 대해 답답함을 느낀다. 뒤이어 돌아가신 아버지의 보험금을 두고 다투는 친척들에게서 벗어나고 싶어 한다. 그의 상황을 보면 정상적인 사고를 갖기는 힘들다는 것을 추정해 볼 수 있다.
그렇기에 희극배우가 가끔씩 두서에 맞지 않게 말을 하고 의도치 않게 송과의 잔잔한 갈등상황을 만들어내는 것은 이것이 바탕에 깔려 있다고 볼 수 있다.
송과 희극배우는 같은 시민참여 형 연극분야에 속해 있다. 여기에서 왜 하마터면 그들이 하는 일은 시민참여 형 연극일까? 라고 생각해 볼 수 있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