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다섯 개의 프렐류드, 그리고 푸가를 읽고

저작시기 2018.02 |등록일 2018.02.03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2페이지 | 가격 700원 (30%↓)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내가 이 소설을 필사하기로 결정한 이유는 최근에 다시 읽은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이 연상되는 서간체 형식이 마음에 들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제목에서 전해지는 음악적인 느낌, 다섯 개의 전주곡과 일종의 돌림노래라 할 수 있는 푸가에서 오는 느낌이 마음에 들어서이기도 하다.
책은 효주가 선생님이 계신 스위스의 날씨를 무심코 시원하게 생각했다는 편견을 말하며 “인간은 누구나 아주 모르지 않으면서 겨우 조금 아는 것에 사로잡혀 산다는 것을 새삼 떠올렸을 뿐입니다.”(281p)라는 말을 한다. 이는 효주가 엄마의 죽음을 묻는 질문의 서두가 된다. 282쪽의 “그래서 차라리 아주 모르는 것이 낫다고 여겨왔고요. 엄마의 마지막 순간에 대해 말입니다.”라고 말이다. 그리고 효주는 편견일지도 모르나 자신을 완전히 사로잡을 확신을 얻고 싶어 한다. 엄마의 죽음에 대한 진실, 그리고 조금의 조금만을 알게 될지라도, 그리하여 편견에 사로잡혀 착각을 하게 될지라도 말이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