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현대문학교육 - 신경숙, <풍금이 있던 자리>를 활용한 문학교육

저작시기 2013.05 |등록일 2018.01.25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교육은 교사와 학생이 상호작용하는 것이다. 문학교육 또한 이처럼 교사와 학생이 상호작용하면서 작품 속에 내재된 다양한 의미들을 읽어 내야 할 것이다.
이 때, 교사는 학생을 능동적이고 주체적인 독자로 인식하여 자유롭게 작품을 감상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그러나 학생은 미성숙한 독자이기 때문에 비약적 해석이나 틀린 해석은 교사가 옆에서 지도를 해 주어야 할 것이다.
문학작품을 생산해 내는 것은 작가이지만, 그것을 능동적으로 수용하고 의미를 창출해 내는 것은 독자의 몫이다.
그래서 문학적 감수성을 길러내는 것이 중요하다. 작품을 읽을 때는 얼치기 분석이 아닌, 작품의 문학적 개성에 초점을 두고 분석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신경숙의 「풍금이 있던 자리」를 통해 문학교육을 어떻게 해야 할지 알아보도록 하자.
먼저, 인물(narrative character) 분석을 해보자. 신경숙의 「풍금이 있던 자리」에는 작중 화자인 ‘나’와 아버지의 ‘그 여자’, 그리고 ‘나’의 ‘당신’이 대표적으로 나오며, 그 이외에는 엄마, 아버지, 점촌댁, 중년부인, ‘당신’의 아내가 나온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