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독후감] 죽을 때 후회하는 스물다섯가지

저작시기 2018.01 |등록일 2018.01.23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3페이지 | 가격 500원

* 본 문서는 한글 2005 이상 버전에서 작성된 문서입니다. 한글 2002 이하 프로그램에서는 열어볼 수 없으니, 한글 뷰어프로그램(한글 2005 이상)을 설치하신 후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소개글

호스피스 전문의 작가가 쓴 '죽을 때 후회하는 스물다섯가지'의 독서감상문입니다.

목차

1. 저자소개
2. 줄거리 및 감상내용

본문내용

말기 암환자의 고통을 덜어주는 일이 전문인 의사 오츠 슈이치는 그동안 자신을 스쳐지나간 환자들과의 대화를 회고한다. 보통 환자에게 남은 시간은 일주일도 채 되지 않는다. 항암치료로 인해 살이 빠지고 체력이 떨어지며 밥도 제대로 넘길 수 없다. 부족한 체력으로 인해 잠들어 있는 시간이 더 많다. 건강할 때는 마음만 먹으면 모든 것을 해낼 수 있었지만 이제는 죽음만 기다리고 있을 뿐이다. 그리고 들을 수 있었던 환자들의 후회는 작가의 가슴을 더 깊게 후벼판다. 누구나 후회를 하지만 누구보다도 죽음과 가까이 있는 상태에서 그들이 말하는 후회는 더 안타깝고 절실하기 그지없었다. 호스피스 전문의인 작가는 물리적인 처치보다 환자의 옆에 앉아 그들의 말에 귀를 기울인다. ‘무엇을 가장 후회하시나요?’ 라고 물으며 책은 첫 번째 후회에 관한 이야기부터 시작한다.

참고 자료

죽을 때 후회하는 스물다섯가지 ㅣ 오츠 슈이치 ㅣ 21세기북스 ㅣ 2009.12.18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