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사회복지 실습일지

저작시기 2017.09 | 등록일 2018.01.22 | 최종수정일 2019.12.26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27페이지 | 가격 3,000원

* 본 문서는 한글 2005 이상 버전에서 작성된 문서입니다. 한글 2002 이하 프로그램에서는 열어볼 수 없으니, 한글 뷰어프로그램(한글 2005 이상)을 설치하신 후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소개글

사회복지기관 장애인 생활시설에서 실습하고 작성한 실습일지 입니다.

목차

1.실습보고서

본문내용

실습을 앞두고 사실 상당히 긴장을 많이 했습니다. 한 번도 가 본적 없는 곳으로 실습기관을 정하고 잘해 낼 수 있을까 걱정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재활원이 집에서 거리가 조금 있어서 출퇴근도 조금 부담이 되었습니다. 첫날 친구들을 보고 인사를 나눴는데 언제나 그렇듯 밝게 웃으면서 인사를 해주었습니다. 지적장애인 친구들은 항상 인사성이 너무 밝아서 좋았습니다. 지금까지 만났던 지적장애인분들은 항상 인사성이 그렇게 밝을 수가 없었습니다. 이론과 실습이 물론 차이가 있겠지만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휠씬 더 컸습니다. 시설에서 근무하시는 선생님들을 보면서 이론 지식보다도 중요한 것이 상황판단과 대응력 그리고 창의력도 요구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특히 생활 프로그램들이 그렇습니다. 사회복지사의 개인적인 자질과 성향에 따라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나올 수 있겠구나 하는 것이었습니다. 사회복지사는 현실적으로 상당히 다양한 일을 하고 또 개발을 할수 있어야 했습니다. 사업분야도 그렇고 시설을 찾아주시는 분들께 홍보와 예의를 갖추고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것입니다. 예의와 친절이 저렇게 몸에 밸 수가 있는지도 여러 번 생각해보았습니다. 과연 나는 저렇게 할 수 있을까 생각해보았는데 쉽지 않을꺼라 생각됩니다. 항상 지역사회 여러기관들과 협조를 해야 하고 법인 내 에서도 서로 도와드려야 하는데 이게 사실 말처럼 쉽지 않은 부분입니다. 업무를 하다보면 마찰도 생길 수 있고 의견충돌도 생길 수 있는데, 제가 실습을 하면서 선생님들의 그런 부분은 본적이 없습니다. 사회복지사로서의 태도와 자세에 대해서 이번 실습을 통해 크게 깨달았습니다. 또한 개인적으로 반성을 한 부분이 있습니다. 사회복지를 내가 너무 쉽게 생각한건 아닌가 하는 겁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