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김영란법 조사

저작시기 2017.01 | 등록일 2017.11.18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12페이지 | 가격 3,000원

* 본 문서는 한글 2005 이상 버전에서 작성된 문서입니다. 한글 2002 이하 프로그램에서는 열어볼 수 없으니, 한글 뷰어프로그램(한글 2005 이상)을 설치하신 후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목차

1. 김영란법이란?
2. 김영란은 누구?
3. 헌법소원
4. 시행과정
5. 사례
6. 기사로 보는 시행 현황
7. 해외유사법안
8. 출처

본문내용

1. 김영란법이란?
김영란법은 2015년 3월 27일 제정된 법안으로, 2012년 김영란 전 국민권익위원장이 추진했던 법안이며 정확한 명칭은 ‘부정 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이다.

‘김영란법’은 크게 ▷금품 수수 금지 ▷부정청탁 금지 ▷외부강의 수수료 제한 등의 세 가지 축으로 구성돼 있다.

법안은 당초 공직자의 부정한 금품 수수를 막겠다는 취지로 제안됐지만 입법 과정에서 적용 대상이 언론인, 사립학교 교직원 등으로까지 확대됐다. 이 법안에 따르면 공직자를 비롯해 언론인·사립학교 교직원 등 법안 대상자들이 직무 관련성이나 대가성에 상관없이 1회 100만 원(연간 300만 원)을 초과하는 금품을 수수하면 형사처벌(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받도록 규정했다. 또 직무 관련자에게 1회 100만 원(연간 300만 원) 이하의 금품을 받았다면 대가성이 입증되지 않더라도 수수금액의 2∼5배를 과태료로 물도록 했다. 다만 원활한 직무 수행, 사교·의례·부조 등의 목적으로 공직자에게 제공되는 금품의 상한액을 설정했다. 식사·다과·주류·음료 등 음식물은 3만 원, 금전 및 음식물을 제외한 선물은 5만 원, 축의금·조의금 등 부조금과 화환·조화를 포함한 경조사비는 10만 원이 기준이다. 한편, 금품과 향응을 받은 공직자뿐만 아니라 부정청탁을 한 사람에게도 과태료가 부과된다. 또한 공직자는 배우자가 금품을 받은 사실을 알면 즉시 신고해야 하며, 신고 의무를 어길 시에는 형사처벌 또는 과태료 처분을 받게 된다.

직접적인 적용 대상은 공무원을 비롯해 공직유관단체 임직원(160만 명), 교직원(70만 명), 언론사 임직원(20만 명) 등 250만 명이며, 이들의 배우자까지 포함하면 약 400만 명에 이른다. 다만 상조회, 동호인회, 동창회, 향우회, 친목회의 구성원 등 지속적 친분관계를 맺은 사람이 질병이나 재난으로 어려운 처지에 놓인 ......<중 략>

참고 자료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2724013&cid=43667&categoryId=43667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3407359&cid=42107&categoryId=42107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3407731&cid=42107&categoryId=42107
http://blog.naver.com/ccrs2009/220788208963
http://kin.naver.com/qna/detail.nhn?d1id=6&dirId=602&docId=258837205
http://kin.naver.com/qna/detail.nhn?d1id=6&dirId=602&docId=258836944
http://kin.naver.com/qna/detail.nhn?d1id=6&dirId=602&docId=258836570
http://www.intn.co.kr/news/articleView.html?idxno=796532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5&aid=0002714142
http://www.polinews.co.kr/news/article.html?no=282546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