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고려청자 정리

저작시기 2017.10 |등록일 2017.10.24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청자란 철분이 조금 섞인 흙으로 그릇을 빚은 후 철분이 1~3% 함유된 장석유를 바르고 섭씨 1,250~1,300도에서 환원염으로 구워 유약 속의 철분이 청록색으로 변한 자기를 말한다.
9세기 혹은 10세기부터 만들어지기 시작한 고려청자는 그 후 발전을 거듭하여 11세기 말에는 종류도 다양해지고 그릇의 모양이나 문양, 구워내는 수법 등에서도 고려만의 독특한 특징이 나타났고, 전남 강진과 전북 부안 일대에 관요 형태의 대규모 가마들이 설치되었다.
고려청자의 무늬 및 형태로는 대체로 아무무늬 없는 소문이거나 음각양각 투각퇴화등의 무늬가 다양하게 펼쳐졌다. 12세기 전반기에 상감무늬가 나타난 이후에는 상감청자가 주류를 이루는 가운데 진사채가 곁들여 지기도 했다.
무늬:연당초,모란당초,운학,포유류,수금 등.
출토: 주로 서남해안에 분포되어있는 가마에서 만들어 졌는데 특히 전라도 지방에 많은 가마가 밀집되어 있다. 전남 강진과 전북 부안은 청자의 주산지로 유명하다. 특히 부안에서는 청자뿐 아니라 세련된 고려백자도 다량 출토되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