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집 안에서 배우는 화학

저작시기 2017.10 |등록일 2017.10.23 | 최종수정일 2017.11.11 워드파일MS 워드 (docx) | 3페이지 | 가격 900원

소개글

집 안에서 배우는 화학
(주방에서 거실까지 재미있는 분자 이야기)
얀 베르쉬에, 니콜라 제르베르 저. 정상필 역. 양문출판사 2017년 6월 14일 발행
서평입니다

목차

1. 태양전지
2. 주기율표
3. 커피
4. 광합성

본문내용

태양전지에 대한 세미나를 했다.

발표자가 P극과 N극으로 '전자'가 몰려간다. 과잉한 곳이 있고 부족한 곳이 있다. 균형을 맞추기 위해 다시 부족한 곳으로 흘러간다. 이게 전류다.
이런 설명이 좋다. '일렉트론'이 '전자'다. 양성자는 프로트론이다.

지구상의 모든 물질은 핵과 전자로 만들어진다. 어떤 게 있는가? 주기율표가 그걸 보여준다. 맨 왼쪽은 금속, 맨 오른쪽은 기체다. 원리를 알면 이해가 쉽다. 이 책은 아이들을 대상으로 했다지만 이건 나이의 문제가 아니다. 화학에 대한 경험이 있느냐, 없느냐가 어른과 아이를 가르는 리트머스 시험지다. 36쪽이다.
<만약 전선을 이용해 두 금속을 전구와 연결하면 전자는 그 경로로 움직인다. 그러면 이 전자는 외부 회로를 둘며 전자의 흐름을 형성하는데 이를 전류라고 한다. 이것이 전류의 본질이다. 전지의 음극 단자를 떠난 전자가 전선을 타고 유유히 이동해 전지의 양극 단자에 닿는다. 전자가 이동하는 길에 수신기기, 즉 전구를 만나서 전기에너지는 빛으로 변환한다. 전자가 흐르려면 회로가 폐쇄돼 있어야 한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