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경막하혈종에 관한 문헌고찰입니다. 해부생리, 병태생리, 임상징후, 진단검사, 치료, 간호가 기술되어 있습니다.

저작시기 2017.09 |등록일 2017.10.16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700원

* 본 문서는 한글 2005 이상 버전에서 작성된 문서입니다. 한글 2002 이하 프로그램에서는 열어볼 수 없으니, 한글 뷰어프로그램(한글 2005 이상)을 설치하신 후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목차

1. 경막의 해부생리
2. 경막하혈종
3. 외상성 뇌손상의 원인
4. 임상징후
5. 진단검사
6. 치료
7. 간호
8. 참고문헌

본문내용

1. 경막(Dura mater)의 해부생리
뇌와 척수는 3겹의 뇌막에 의해 둘러싸여 있는데, 이 3겹을 가장 바깥쪽부터 경막, 지주막 또는 거미막, 연막이라고 한다. 이들 중 경막은 가장 바깥쪽에 있고, 가장 단단한 결합조직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골막층과 뇌막층의 두 겹으로 구성되어 있다. 경막은 뇌 및 척수를 둘러싸서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일부분에서는 정맥동을 구성해 그 내부로 혈액을 통과시켜 정맥혈관의 역할을 하기도 한다.

2. 경막하혈종(Subdural hematoma; SDH)
경막하혈종은 경막과 지주막 사이의 공간에 정맥열상으로 인한 출혈로 생긴 혈종이다. 경막하혈종은 외상성뇌손상의 30%를 차지하며, 시간에 따라 급성, 아급성, 만성으로 분류한다. 급성 경막하혈종은 손상 후 48시간 이내에 신경계 증상과 징후가 나타난다. 대부분의 증상은 점차적인 의식소실과 함께 심각한 두통, 졸음으로 시작하여 혼돈, 기면, 혼수상태로 진행된다. 50%의 대상자에서 초기부터 제뇌경직을 보인다. 급성 경막하혈종은 경막외 혈종보다 뇌손상이 심하고 광범위하여 혈종을 제거해도 심한 뇌부종 때문에 예후가 나쁘다. 아급성 경막하혈종은 손상 후 48시간에서 3주 사이에 신경계 증상과 징후가 나타난다. 이 혈종은 심각하지 않은 열상과 관련이 있는데 출혈이 느린 속도로 일어나기 때문이다. 만성 경막하혈종은 손상 후 3주에서 몇 달 후에 혈종이 생긴다. 경한 두부외상과 관련이 있으며 신경계 징후가 나타나기 몇 주에서 몇 달 전에 외상이 있었을 가능성이 높다. 만성 경막하혈종은 작은 정맥출혈이 반복되는 것에서 시작하여 혈종의 크기가 커져 증상이 나타날 때까지 느린 속도로 진행된다. 만성 알코올중독자, 노인에게 빈도가 높다. 이 혈종은 대부분 심한 두부 외상 후에 발생하나 두부외상과 관계없이 혈액질환, 수두증 치료를 위한 단락술 후에도 올 수 있다.

참고 자료

성인간호학 상권(2016), 현문사, 조경숙 외 9명
서울대학교 신체기관정보
아산병원 질환백과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