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각국의 문화예술교육

저작시기 2016.09 |등록일 2017.09.23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독일의 몬테소리 학교, 영국의 크리에이티브 파트너, 베네수엘라의 엘 시스테마의 시스템을 조사해 한국의 교육시스템과 비교하며 적은 리포트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독일은 나치의 권위주의적 국가에서 시민을 계몽의 대상으로 인식하다, 1945년 이후에 시민을 정치적으로 성숙한 대상으로 인식하였다. 이로 인해 주로 국가의 지원을 받는 비정부기구, 각종 사회단체들이 교육의 주체가 되는 포괄적이고 다원적인 접근이 시도되었다. 1970년대 초반 학생운동과 대안운동의 결과로 생겨난 사회문화는 정치운동이 중심이었던 ㅣ전의 사회운동과 달리 문화운동으로서의 차별성을 가지며, 독일 사회전반에 사회문화센터를 양산하였다. 오랜 연방제의 전통이 강한 독일은 통독이후 1998년 총리실 산하 문화미디어부를 창설하고, 적극적인 문화정책을 수행하기 시작하였다.

유튜브의 ‘함께하는 자유-독일의 몬테소리 학교’에서 도형으로 독일어의 문장구조를 익히는 장면이 처음으로 나왔다. 그것을 보면서 일률적으로 그런 학습방법을 선택하는 것은 오히려 비효율적일 것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영상을 더 보면서 그 방법은 학생 자신이 선택한 학습방법이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