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음악음성악 - 번스타인이 말하는 언어와 음악

저작시기 2017.03 |등록일 2017.09.20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5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1. 음악과 언어의 상관관계
2. 배음렬
3. 선율의 발전형태

본문내용

흔히 음성학은 언어학의 한 분야로 말소리가 어떤 발음 기관의 어떠한 작용으로 생성 되며, 만들어진 말소리가 물리적으로 어떤 특성을 가지는지, 어떻게 전달되고 청취되는지 연구하는 과학적인 학문이다. 그런데 번스타인은 음성학 앞에 음악이라는 단어를 붙였다. 이질적으로 보이는 이 두 단어의 공통점은 ‘소리’라는 점이다. 소리는 음악과 언어의 가장 근본적인 속성이라고 할 수 있는데, 음악과 언어를 소리 그 자체의 관점에서 살펴 볼 예정이다.

1. 음악과 언어의 상관관계
모든 언어는 특정한 ‘음소’를 공유하고 있다. 음소란 인간의 입, 목구멍, 코 등의 발성 기관의 생리적 구조로부터 생성되는 소리의 최소단위로서, 언어의 최소 구성단위 이다.그 종류에는 A-, Umm 같은 쉽게 낼 수 있는 소리가 있다. 이 음소로부터 형태소가 생겨난다. 예를 들어 ‘음-’을 발음하다가 ‘아-’로 변화되는 과정에서 거의 모든 문화권에서 엄마를 뜻하는 'Ma-'라는 형태소가 생겨난다. 그런데 이런 형태소를 길게 늘여 뜨려서 발음하기만 해도 음가가 생기게 된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