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독일의 원전 폐쇄정책

저작시기 2017.01 |등록일 2017.09.14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3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독일은 전통적으로 산이 많고 산림이 우거진 지역이다
. 그런데 울창한 산림이 산업화 과정에서 파괴되자 독일 사람들은 환경문제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고, 1986년 체르노빌 원전 사고가 발생하면서 반핵운동과 함께 환경보전운동이 활발하게 전개되었다.
이러한 흐름 속에서 1979년 3월 헤센 주에서 환경보호주의 운동단체, 반전평화운동 단체 등이 규합하여 녹색당을 창당했으며, 2000년 녹색당이 사민당과 연정을 구성하면서 독일 에너지 정책은 새로운 전환기를 맞이하게 된다.
전기는 어떤 방식으로 생산된 것이든 상관없이 전력회사가 소비자 가격의 80~90%의 가격으로 20년간 의무적으로 매입하는 것이다. 이 법이 제정되면서 독일에서는 상대적으로 풍부했던 풍력발전 시설이 급격하게 늘어났다.
풍력발전은 소비자 가격의 80~90%에 매입해 줄 경우 발전단가가 비슷하거나 오히려 발전단가보다도 높았기 때문에 충분히 경제성이 있었던 것이다.

반면, 초기 시설비용이 5~7배 더 소요되고 일조량이 낮아 경제성이 떨어졌던 태양광발전 시설은 거의 늘어나지 않았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