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그 많던 쌀과 옥수수는 모두 어디로 갔는가 서평

저작시기 2016.06 |등록일 2017.05.05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나는 책의 제목을 보았을 때, 내가 어렴풋이 알고 있는 옥수수를 이용한 바이오연료 생산이라든가 FTA로 인한 저렴한 외국 농산물의 영향으로 식량 자급률 저하와 같은 내용들로 예상하고 상식을 조금 더 키워보자는 가벼운 마음으로 책을 집어 들었다.
하지만 나의 생각과는 조금 달랐다.
물론 내가 생각한 것들도 들어 있었지만 이 책은 저런 단순한 개념들을 넘어 좀 더 구조적으로 세계적 흐름과 연관 지어서 설명하고 있었다.
때문에 어떻게 보면 다소 복잡한 내용도 들어 있으나 최대한 읽기 쉽게 풀어서 설명하였다.
이 책은 현재 세계 식량 시장의 상황과 이러한 상황에 이르게 된 원인들을 설명하고 있다.
또한 식량 수출국이 식량 수입국으로 전락한 이유 등을 자세한 내용으로 풀어서 말해줌으로써 그 배경을 이해하기 쉽게 풀어 써 주었다. 지금부터 책의 내용을 살펴보겠다.

이 책의 프롤로그를 보면 2008년 말에 유엔이 내놓은 보고서에 개도국들의 식량 수입액이 2000년에 배해 세 배나 많아진 것으로 나타나는데 이는 수입량이 늘어서가 아니라 식량의 가격이 올라서라는 분석이 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