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영화 '아메리칸 뷰티' 감상문

저작시기 2006.05 |등록일 2017.04.12 워드파일MS 워드 (docx) | 2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아메리칸 뷰티. 처음 이 영화 제목을 들었을 때 '이번엔 과제로 코미디 영화를 보라는 건가?'라는 생각을 했다. 비슷한 제목의 코미디 영화를 착각한 것이었다. 하지만 오해는 길게 가지 않았다. 영화가 시작하자마자 나오는, 딸이 아빠가 죽었으면 좋겠다고 누군가에게 말하는 장면… 이건 절대 코미디 영화의 첫부분으로는 쓸 수 없는 오프닝이다. 그제서야 내가 ‘아메리칸 파이’와 ‘아메리칸 뷰티’를 착각한 것을 깨달았다.
‘8월의 크리스마스’를 볼 때처럼 진지하게 자세를 가다듬고 다시 보기 시작했다. 그런데 웬걸? 이건 코미디 영화였다. 미국 사회의 문제점이라고 귀에 못이 박히게 들어왔던 모든 것들 - 부부간의 불화, 부모자식간의 몰이해, 가족 간의 무관심, 경제 침체로 인한 구조조정, 대마초, 동성애, 원조교제, 문란한 성문화, 배금주의 등 - 이 총집합되어서 나오는 종합선물세트였다. 이런 것들이 얽히고설켜서 만들어진 한 편의 블랙코미디구나...라고 생각을 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