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봄바람에 취하는 밤 - 욱달부

저작시기 2012.05 |등록일 2017.04.11 워드파일MS워드 (rtf) | 5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상해에 있는 반년 동안, 실업으로 인하여 나의 숙소는 세 번이나 옮겼다. 최초 내가 있는 곳은 정안사길(지명) 남쪽의 조롱(새집)같은 영원히 해가 들어오지 않는 자유적인 감방이다.
이 자유로운 감방의 주민들은 강도와 도둑 같은 마찬가지로 험한 일을 하는 사람도 있고, 나머지는 모두 무명문사(글을 쓰는) 이리하여 나는 당시에, 이곳에 yellow grup street 이라는 이름을 지어 주었다. yellow grup street 에서 한 달간 살았다. 월세는 가끔 오르는 관계로 나는 부득이하게 경마장 부근에 있는 알고 지냈던 여관으로 이사를 했다. 이후 이 여관에서도 구박을 받아 어쩔 수 없이 또 다시 이사를 했다. 그리하여 나는, ( )맞은편의 빈민굴의 작은 방으로 이사를 갔다.
~의 이 몇 줄의 방들은 땅으로부터 지붕까지 고작 (_)높았다. 나는 제일 위쪽의 방에 있었다. 이 방은 매우 왜소하였다. 방에서 기지개를 펴면, 두 손은 검은색의 지붕을 뚫을 수 있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