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근대 이후 티베트에 대한 중국의 정책변화

저작시기 2017.04 |등록일 2017.04.08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3페이지 | 가격 1,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2008년 당시 중국에서는 베이징 올림픽이 개최되었고, 연초부터 떠들썩한 분위기가 만들어졌다. 하지만 축제의 분위기로 달아오른 중국의 서쪽 끝에서는 독립을 부르짖는 사람들이 있었다. 바로 티베트 인들이었다. 논문을 찾던 도중 평소 즐겨 읽던 무협지에서 자주 보이는 ‘서장’, ‘라마승’, ‘포달랍궁’과 같은 것에 흥미가 있었기 때문에 바로 이 주제를 선택하게 되었다. 그리고 중국의 티베트 정책의 과정을 보면서 일제의 식민지 정책과 비슷하다고 느꼈기 때문에 비교를 통한 흥미로운 접근이 가능하다고 여겼다. 때문에 중국의 티베트 정책에 대한 것을 알아본 뒤에 티베트 정책과 일제의 식민지 정책의 유사성을 비교하여 볼 것이다. 또한 티베트 정책 연구에서의 부족한 점과 앞으로의 연구방향에 대해서도 알아보려고 한다.
청조의 티베트는 실질적으로는 독립된 곳이었다. 하지만 19세기 후반 무렵 외세에 의해 중국 중심의 세계관이 위협받자 청은 변경에 대한 적극적인 내지화(內地化)정책을 시행하였다. 이 무렵 청에서는 변경연구가 활발하게 진행되었는데 변경연구가 진행되면서 청은 본부(本部)와 번부(藩部)로 구성되는 이원적 구조를 타파하고자 하였다.

참고 자료

박장배, 「新中國의 티베트 정책」, 『중국근현대사연구』, 중국근현대사학회, 2008.
이민자, 「2008년 티베트인 시위를 통해 본 중국의 티베트문제」, 『현대중국연구』, 현대중국연구회, 2009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