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성별간의 경쟁은 불가피한 것인가(니나 디세사 <유혹과 조종의 기술>을 읽고)

저작시기 2011.09 |등록일 2017.04.07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남성우월주의, 남성과 여성의 종속적 관계 등의 생각부터 남녀평등에 이르기까지 현재까지도 남녀 간의 분쟁 아닌 분쟁은 계속되어져 오고 있다. 한국은 유교적 사상이 아직까지 남아있어서 남성이 여성보다 존중받아야 하고 더 높은 지위에 있다는 생각이 흔한데 평등사회, 민주사회라고 인식되는 미국은 남녀 간에도 평등할까? 이 책을 읽기 전엔 아무래도 선진국 사회에서는 인식 개선이 많이 이루어져있기 때문에 그 사회에는 차별같은 것은 존재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에세이 형식의 이 책의 배경은 미국이었고, 그 곳에도 역시 남성 우월적 성향이 강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또한 그러한 차별적 시선은 사회 계층의 수준이 높아질수록 더 심하다는 것이 매우 신선했다. 높은 지위에 있는 사람들은 그만큼의 세련된 교육을 받았기 때문에 객관적이고 평등한 시각을 가지고 있을 줄 알았는데 전혀 반대였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