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복거와 어부에 드러난 가치관(처세관)을 비교

저작시기 2016.10 |등록일 2017.04.01 워드파일MS 워드 (docx) | 2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초사(楚辭)》는 중국의 남쪽 장강(長江) 중류 지방에 있던 초(楚)나라의 가사를 일컫는다. 《시경(詩經)》에 뒤이어 굴원(屈原)이란 시인에 의하여 창작 되어진 것으로, 낭만주의적 경향의 순수문학으로서의 시 모음집이라고 할 수 있다. 개인에 의해 쓰였기 때문에 내용 또한 개인의 사상과 감정을 표현한 개성적인 작품이라 할 수 있다. 그 중 <복거(卜居)>와 <어부(渔父)>는 초사에 실려있는 작품이다. 굴원은 젊어서부터 학식이 뛰어나 초나라 회왕의 신임을 받았고 26세에 좌도의 중책을 맡아, 내정·외교에서 활약하였다. 하지만 법령입안 때 궁정의 정적들과 충돌하여, 중상모략으로 실각되고 만다. 굴원은 다시 등용되어 정사를 맡게 되지만 또다시 모함을 받아 양쯔강 이남의 소택지로 추방되었다. 이렇듯 굴원은 외압에 의해 자신의 뜻을 제대로 펼치지 못하고 정계에서 물러난다

참고 자료

http://www.jcwh.org/lunwen/221.html
https://zhidao.baidu.com/question/72765603.html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