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마테오팔콘느와 제 3의강둑 비교분석리뷰

저작시기 2016.07 |등록일 2017.03.16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1. 제 3의 강둑, 떠나는 아빠 이해하지 못하는 아들
2. 마테오 팔콘느, 보내는 아빠 이해하는 아들

본문내용

아버지. 아빠. 이 단어를 말했을 때, 어머니라는 단어가 주는 뭉클함과는 또 다른 감정을 느끼게 한다. 희생적, 따뜻함이 먼저 떠오르는 것이 어머니라는 단어일 때 아버지는 외로움이나 고독함이 먼저 떠오른다. 그리고 떠오르는 말들은 가장의 무게, 짐. 같은 단어일 것이다. 오늘 리뷰 할 작품은 그 아버지 하면 떠오르는 그 두 가지에 대해서 말해주고 있다. 제 3의 강둑의 아버지는 자신이 떠나가는 아버지, 그리고 마테오 팔콘느의 아버지는 떠나보내는 아버지가 된다.

1. 제 3의 강둑, 떠나는 아빠 이해하지 못하는 아들
이 단편을 처음 읽고 나서는 이게 뭐지? 하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 갑작스럽게 배를 만들더니 강 한 가운데로 나가버리는 아버지, 그리고 그런 아버지를 바라보는 가족. 내용이 길지 않아서였는지 한 번 가벼운 마음으로 읽어 내렸을 때, 머리에 물음표가 띄워지는 기분이었다. 그런데 작품을 두 번째 읽었을 때 어떤 다른 상징성이 있음을 알려주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