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A+ 과제물] 애니메이션『공각기동대(攻殼機動隊)』를 보고 생각해본 몇가지 철학적 사유

저작시기 2017.03 |등록일 2017.03.16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4페이지 | 가격 2,500원

소개글

오시이 마모루 감독의 애니메이션『공각기동대(攻殼機動隊)』를 보고 쓴 감상문입니다.
영화를 보고 고민해본 인간존재의 정의와 그 정의를 규정짓는 범주, 기계인간과 인간, 그리고 인간과 신의 관계에 대해 고민해보고 쓴 감상문입니다.
많은 성찰과 고민의 깊이가 느껴지는 과제물일 것입니다. 교양과목 과제물로 제출해 A+ 받았습니다.
많은 도움 되시길 바랍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내가 어릴 때에는 말하는 것이 어린아이와 같고, 깨닫는 것이 어린아이와 같고, 생각하는 것이 어린아이와 같았다. 그러나 어른이 되어서는 어린아이의 일을 버렸다. (고린도전서 13장 中에서)

살아간다는 것, 그것은 무엇일까. 인생이란 무엇일까라는 궁금증은 살아갈수록 더욱 더 아리송해지는 질문인 것 같다. 그런 게 삶이라는 것일까. 아쉬운 대로 또는 모자라는 대로 삶에 관한 의식을 그럭저럭 지니고 살기가 십년이 되고, 또 이십년이 넘어도 삶에 낀 안개는 갈수록 짙어가고, 삶이라는 질곡(桎梏)에 패인 미로는 해가 더할수록 깊어가기 마련이다. 삶의 길이보다 더 늘어져 더 짙게 다가오는 물음이란 그림자. 삶은 어느새 그 그림자에 묻히고 만다.
삶을 살아가며 의문이 생기고 수수께끼가 생길 때에만 삶에 대해 묻게 되는 것은 아니다. 생명을 잉태 받아 산다는 것, 그것 자체가 물음이며 수수께끼를 빚어 나가는 과정인 것이다. 삶이 그리는 궤적을 부호로 나타내면《?》표가 아닐까.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