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미국의 엔진, 전쟁과 시장」을 읽고

저작시기 2016.08 |등록일 2017.03.14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언제 어디서나 국가이야기는 곧 전쟁 이야기다. 일단 형성된 전쟁의 기억은 한 사회의 구성원들이 견지하는 집단 소속의식의 가장 중요한 부분이다. 동시에 그 ‘기억’은 곧 정치적 힘으로 작용하기도 한다. 통상 정치권력은 과장·은폐·부인·조작을 통해 전쟁에 관한 집단기억을 만들어내고 이렇게 형성된 대중들의 왜곡된 역사인식은 또 비뚤어진 권력을 만들어낸다.
모든 국가는 각종 국민교육을 통해 국가에게 불리한 기록물과 기억을 축소하고 은폐하는 등 역사를 조작한다. 그래서 국가주도의 역사교육과 역사박물관이야말로 가장 적극적인 정치행위이다. 물론 과거를 왜곡하는 데는 정부의 조작이나 정치인들의 변명, 그리고 언론의 선전이 큰 몫을 하지만 지속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것은 역사교육이다. 미시간대학의 어떤 학생은 대학에 들어온 다음 초중고등학교에 다닐 때 배운 미국의 역사교육이 매우 편향된 것이었다는 점을 알게 됐다고 토로하였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