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음악회를 다녀와서 (클래식 음악회 감상문 총 2편) (A+)

저작시기 2016.05 |등록일 2017.01.26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7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클래식 음악회 2곳을 다녀와 각각 작성한 2편의 음악회 감상문입니다. 직접 작성했고 느낀 것들을 구체적으로 자세히 작성했습니다. 음악회도 유명한 작곡가의 음악들이 나와서 활용하기 좋습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오스트리아에 대한 설명을 들으면서 음악을 작곡한 음악가들이 이런 곳에서 음악을 만들었구나 하는 생각도 들고 음악도 더 친숙하게 들을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다. 교수님께서 유럽을 여행하시면서 음악가가 걸었던 길도 걸으시고 하시면서 더 친숙해지시고 음악의 역사나 이론에 대해 더 관심을 가지시게 되었다고 하셨는데 그런 것처럼 설명과 사진을 보니 조금이나마 친숙한 느낌이 들었다.
첫 번째 곡은 모차르트의 ‘소야곡’이었다. 총 4장으로 이루어진 이 곡은 모차르트 곡 중에서 가장 유명한 곡이라고 한다. 나는 클래식에 대해 하나도 모르는데 1악장을 듣자마자 많이 들어본 곡이라는 생각이 들었으니 굉장히 유명한 곡인 것 같다. 1악장은 바이올린 등의 현악기만으로 연주를 했다. 맑고 경쾌하고 활기찬 느낌이었다. 또 봄이 피어나는 듯한 느낌도 받았다. 2악장은 부드럽고 조금 더 안정적인 느낌이었다. 그리고 바이올린이 중심이 되어 가장 높은 음역을 연주하고 다른 악기들이 배경에 깔리는 느낌이었다. 태교에 좋을 것 같은 곡이었다. 또 지휘자가 지휘를 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는데 우리가 평소에 배워왔던 지휘모양이 아니라 뫼비우스의 띠 같은 지휘모양이었다. 부드럽고 마치 지휘자가 춤을 추는 듯한 모습도 있었다. 3악장은 조금 더 힘찬 느낌이었다. 그리고 밝았다. 조금 짧은 듯한 곡이었다. 4악장은 밝고 빠르고 중간에 약간 가요같은 부분이 있었다. 바이올린이 하면 다른 악기가 같은 음을 따라 치는 것 같았다. 밝고 힘차게 마무리되었다. 이 곡은 전체적으로 한마디로 밝고 활기찬 느낌이었다. 조금 아쉬운 점이 있다면 현악기만 나와서 심심한 느낌이었다. 다른 악기도 함께 연주를 했다면 조금 더 화려하고 풍부한 느낌이 들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두 번째 곡은 모차르트의 ‘플루트와 하프를 위한 협주곡 1악장’이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