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안락사, 존엄하게 죽을 권리를 인정해야 하는가

저작시기 2016.12 |등록일 2017.01.20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안락사로 인해 고민하는 사람들은 크게 증가하고 있는데, 식물인간과 뇌사의 상태로 목숨을 이어가는 환자가 현재 6천~7천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우리 또한 안락사에 대해 방관자의 입장이 아닌 당사자 혹은 시행자가 될 가능성을 지니고 있다. 즉, 의료 기술의 발전으로 안락사는 점점 우리에게 깊이 생각해보아야할 문제로 다가오고 있다.
본래 안락사는 고통을 받고 있는 불치의 환자에 대하여, 본인 또는 가족의 요구에 따라 고통이 적은 방법으로 생명을 단축하는 행위를 뜻하였다. 하지만 이러한 안락사는 그 허용여부에 있어서 활발한 논쟁거리가 되고 있고, 민감한 문제로써 대두되어 왔다. 안락사는 크게 시행방법에 따라 소극적, 간접적, 적극적 안락사, 그리고 생명체의 의사에 따라 자의적, 임의적, 타의적 안락사로 나눌 수 있는데, 여기서는 환자 스스로 선택한 자의적 안락사가 옳다는 것을 논증하고자 한다. 그 근거는 다음과 같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