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철학의 의미

저작시기 2016.10 |등록일 2017.01.13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많은 철학자들이 시간을 들여 형이상학적 문제들을 끊임없이 탐구해 왔으나 만족스러운 해답은 제시되지 않고 있다. 참으로 존재하는 것이 무엇인가를 밝혀 줄 수 있는 것은 항상 고민이 되어 왔다. 형이상학자들은 세계를 통일적으로 이해하고자 했는데, 그러기 위해서는 ‘참으로 존재하는 것’을 정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
서양 철학에서 ‘참으로 존재하는 것은 무엇인가’ 라는 형이상학적 물음을 던진 것은 고대 그리스의 철학자들이었다. 우리가 경험적으로 지각할 수 있는 것들이 모두 변화하고, 소멸함을 목격하고, 그들은 영속적인 존재를 탐구했다. 그리스 철학자들은 ‘참된 존재’가 다양하게 변하는 모든 사물들의 기원이 된다고 보았으며, 변화하는 것은 참으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고 보았다. 참된 존재가 영속적인 진리의 기준이 되는 것이었다.
플라톤은, 경험적인 명제는 항상 진리를 지닐 수 없다는 점에서 극복하기 어려운 결함을 가졌다고 보았다. 진위의 기준이 되는 경험적인 사물 자체가 영속성이 없다고 보았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