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비스와봐 쉼보르스카 시집 『끝과시작』감상문

저작시기 2017.01 |등록일 2017.01.12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8페이지 | 가격 3,500원

소개글

A+ 학점을 받은 소중한 레포트자료입니다. 좋은 Sample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두 번은 없다.」
두 번은 없다. 지금도 그렇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아무런 연습 없이 태어나서
아무런 훈련 없이 죽는다.

우리가, 세상이란 이름의 학교에서
가장 바보 같은 학생일지라도
여름에도 겨울에도
낙제란 없는 법.

반복되는 하루는 단 한 번도 없다.
두 번의 똑같은 밤도 없고,
두 번의 한결같은 입맞춤도 없고,
두 번의 동일한 눈빛도 없다.

<중 략>

혹자는 인간이 삶을 살아가는 과정을 ‘태어났다’라고 말하지 않고, ‘내쳐졌다’라고 주장한다. 인간이 삶을 살아가는 건 그저 이 세상에 나타났기 때문이다. 거기에는 “연습이 없다.” 게임에서 승률과 점수를 더 받기 위한 예행연습도 없고, 시험에서 점수를 더 잘 받기 위해 행하는 복습과 예습도 있을 수 없다. 인간의 삶은 모든 것이 순간이고, 그 순간에 따라 좌우된다. 시인의 주장처럼 우리는 “세상이라는 이름의 학교에서” 죽음이라는 졸업장을 받고 나갈 것이다. 누구도 예외 없다. 심지어 삶이라는 시험에는 점수도 매겨지지 않는다. 그렇기에 낙제생은 더더욱 없다.
많은 사람들이 이 세상이라는 학교가 기계적으로 하루하루가 반복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시인은 오늘과 내일이 다르며, 하루를 분리하여 예찬한다. 어제의 내가 오늘과 다르고, 내일과 다를 것이다. “밤”과 “입맞춤”과 “눈빛”은 동일할 수 없다. 그렇게 생각하는 건 반복된다고 생각하는 우리들뿐이다.
시인의 생각처럼, 그렇기에 우리는 “불안”해 할 필요가 없다. 시인이 또한 사라지는 것에 예찬하는 이유는, 우리가 정해진 시간에 따라 죽을 것이다. 하지만 사라진다는 건 아름다운 결말로 가는 여정이다. 여기서 시인이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건 죽음이 아니다. 오히려 그 과정, 인간이 걸어가는 인생이다.
이 시는 삶에 대한 예찬이다. 그리고 우리의 삶은 혼자가 아니다. “서로 다를지라도” 누군가와 만날 것이다. 그것이 친구, 연인, 가족, 부부라는 이름으로 달리 나타날 것이다. 우리는 서로 동행하여 “미소를 짓고”, “어깨동무를” 한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