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대화의 기술] 결혼 이데올로기의 해체

저작시기 2016.12 |등록일 2016.12.23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7페이지 | 가격 840원 (30%↓) 1,200원

소개글

[대화의 기술] 결혼 이데올로기의 해체 - 오만과 편견 중심 이데올로기의 해체 - 아내가 결혼했다 중심 이데올로기의 해체에 관한 자료 입니다.

참고하셔서 좋은 결과 있기를 바랍니다 :)

목차

없음

본문내용

*오만과 편견
당시 사회는 여성들의 상속권이 없었다. 때문에 여성들은 생존을 위해서 결혼을 해야만 하는 처지에 놓여 있었다. 그녀들에게 로맨틱 러브란, 철없는 공상에 불과하다. 그녀들은 결혼하지 않을 경우 친족의 집에 얹혀사는 처지가 되거나 가정교사가 되어 남의 집에 머물러야만 한다. 소설 안에서 베넷가의 다섯 딸들은 모두 결혼할 남성을 찾기 위해 치장하고 사교모임에 간다. 주인공 엘리자베스는 분명히 그 소설 속 다른 여인들과 다른 지점이 있다. 언니와 동생들 모두가 ‘결혼 가능성’에 중점을 두는 반면 엘리자베스는 ‘사랑’에 중점을 두고 있다. 그녀는 ‘난 사랑없이 결혼하지 않겠어!’라고 말하며 인간적인 소통을 갈구한다. 어떻게 엘리자베스는 ‘사랑’과 ‘결혼’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었을까. 엘리자베스가 그 두가지 모두를 성취하는 데에는 다아시의 상황이 한 몫하고 있다. 다아시와 빙글리는 로맨틱 러브를 가장 자유롭게 할 수 있는 사람들이다.

<중 략>

*아내가 결혼했다.
아내가 결혼했다라는 소설을 읽었거나 영화를 본 대다수의 사람들은 돌아와서 이런 의문을 가진다. 정말 복혼이 가능할까? 그리고 다시 질문한다. 만약 내 아내가 주인아라면 나는 어떻게 할 것인가? 혹은 내 남편이 주인아와 같은 발언을 한다면 나는 어떻게 할 것인가. 이 작품은 주인아라는 여성과 두 남성의 결혼을 다루고 있다. 이것은 상당히 문제적인 내용이다. 물론 두 번씩 결혼을 하는 여자들이 있지만 그것은 전자의 관계가 온전히(제도적으로) 끝났을 때 가능한 이야기이다. 그러나 이 문제적인 여자 인아는 제도적으로 두 가정을 유지하고 싶어한다. 물론 인아는 이것이 사회적으로 용인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 이 작품은 인아가 자신의 욕망을 다른 두 남자에게 어떻게 관철시키는가 하는 것을 다루고 있다. 그래서 작품안의 인아는 사회가 자신을 욕망을 인정할 것을 요구하지 않고 자신이 관계하는 두 남성에게 그것을 요구하고 있다. 작품의 초점은 덕훈에게 맞춰져 있는데 놀랍게도 덕훈은 인아의 욕망을 이해해보려 노력한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