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쇼크환자 병태생리 및 간호

저작시기 2015.05 |등록일 2016.02.04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7페이지 | 가격 3,000원

목차

1. 정의
2. 병태생리
3. 원인
4. 쇼크의 단계
5. 일반적인 증상
6. 치료와 간호
7. 합병증 예방
8. 환자후송 전의 준비
9. 응급조치
10. 병원에서의 치료

본문내용

7.합병증 예방
(1)신기능 손상
-부적절한 신장관류는 신기능을 손상시키고 급성세뇨관괴사를 일으킨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 유치 도뇨관을 삽입하여 소변 배설량을 모니터하고, 이뇨제를 투여한다.
-쇼크 상태에서 핍뇨가 발생하면 신기능 정지 또는 신부전 위기에 놓여 있다고 할 수 있다. 이 때 세뇨관괴사를 예방하지 위해 다량의 수액을 투여한다.
(2)위장관계 출혈
-쇼크초기에 내장순환이 감소하여 위장관 혈액공급이 저하된다. 이로인해 위장관조직의 관류가 부적절하여 소화가 지연되고 구토를 유발할 수 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 비위관을 삽입한다.

8. 환자후송 전의 준비
-구급차 도착까지 가능한 한 많은 정보수집(원인이나 경위 등)을 한다.
-고려할 수 있는 최악의 상태를 감안해서 준비한다.
-활력징후: 체온, 맥박, 혈압, 체온
-사망의 3대 징후: 1.심장정지, 2.호흡정지, 3.동공확대와 대광반사 소실

9.응급조치
-환자가 토한는 경우에는 몸을 옆으로 굴려서 입안의 물질이 기도로 넘어가지 않고 흘러나오도록 한다. 척수 손상이 의심되는 경우에는 더욱 조심해야 한다.
-환자를 눕히고 다리를 30cm 이상 올려준다. 머리, 목이나 가슴에 손상을 입은 것이라면 다리를 똑바로 해준다.
-모든 출혈은 지혈을 하고, 골절 부위에는 부목을 대어준다.
-환자를 따뜻하게 보온하여야 하지만 뜨겁게 해서는 안된다. 환자 밑에는 담요를 깔아주고 날씨에 따라 얇은 담요 등을 덮어준다. 더운 장소에 환자가 위치한 경우에는 시원하게 유지해준다.
-환자가 불안을 덜 수 있도록 위로해준다.
-특히 외상으로 인한 출혈이 심하다면 일단 상처부위의 피를 잘 살펴보아야 한다. 정맥출혈(상처가 깊지 않고 피 색깔이 검붉으며 출혈부위를 압박할 때 쉽게 멎으면)은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그러나 선홍색 피가 뿜어져 나오면 동맥이 손상된 것이다. 이럴 때는 일단 환자를 눕혀 가능한 상처부위를 심장보다 높인다. 상처를 건드리는 것은 금물이다.

참고 자료

조경숙 외 9명(2013). 성인간호학 상권 제6판. 서울: 현문사 p85~p98
이승수, 배영환(2013). 간호사, 학생간호사를 위한 왜, 무엇을 & 어떻게④. 서울: 도서출판 의학서원 p184~p217
http://search.naver.com/search.naver?where=nexearch&query=%EC%87%BC%ED%81%AC&sm=top_hty&fbm=1&ie=utf8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