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유전과 환경이 태내발달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각각 사례를 들어 논하시오

저작시기 2016.02 |등록일 2016.02.01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유전과 환경이 태내발달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각각 사례를 들어 논하시오

목차

Ⅰ. 서론

Ⅱ. 본론
1. 유전과 환경이 태내발달에 미치는 영향
1) 유전이 태내발달에 미치는 영향
2) 환경이 태내발달에 미치는 영향
2. 유전과 환경이 태내발달에 미치는 영향의 사례
1) 유전이 태내발달에 미치는 영향의 사례
2) 환경이 태내발달에 미치는 영향의 사례
3. 시사점

Ⅲ. 결론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서론
태내발달은 비록 모체 내에서 이루어져 덜 가시적이지만, 다른 어떤 시기보다 큰 영향력을 가지므로, 그 영향은 치명적일 수 있다. 아동에게는 모체가 첫 환경이어서 태내기 발달 동안의 어머니와 관련된 모든 요인이 아동의 발달에 많은 영향을 주게 된다. 이러한 임신 중 어머니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모든 환경을 태내환경이라 칭한다. 즉, 어머니의 영양상태, 질병, 약물, 어머니 연령, 생활유형, 그리고 어머니의 정서나 주변 환경에 이르기까지 어머니의 모든 환경이 태아발달에 영향을 미치는 환경이 되는 것이다. 따라서 본론에서는 유전과 환경이 태내발달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각각 사례를 들어 논해 보겠다.

Ⅱ. 본론
1. 유전과 환경이 태내발달에 미치는 영향
1) 유전이 태내발달에 미치는 영향
인간의 염색체는 모두 23쌍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이 중 22쌍의 염색체는 상동염색체(autosomes)이고, 한 쌍의 염색체는 태아의 성을 결정하는 성염색체(sex chromosomes)로 X와 Y의 두 가지 유형이 있다. 여성은 XX, 남성은 XY의 성염색체로 성별이 결정된다. 최근 남아나 여아를 결정할 수 있는 정자의 모양이 다른 것으로 밝혀졌다. 남아가 될 수 있는 정자는 머리 부분의 크기가 작으면서 꼬리가 길어 빨리 움직이나 일찍 죽으며, 여아가 될 수 있는 정자는 머리가 크고 꼬리가 짧아 헤어치는 속도가 느리나 수명이 조금 길다. 그러므로 이미 난자가 난소에서 배출된 상태라면 Y성염색체를 가진 정자가 빨리 움직여서 난자와 만나게 되므로 남아가 될 가능성이 높으나, 난자가 나와 있지 않은 경우라면 X성염색체를 가진 정자가 오래 살아 나중에 나오는 난자와 만나게 되므로 여아가 되기 쉽다.

참고 자료

김은숙, 임부의 태교 실천 영향요인, 연세대학교 대학원 석사학위논문, 2000.
천성문 외, 아동상담의 이론과 실제, 시그마프레스, 2001.
강경호, 태아의 태내 양육과 출산과 가정과 상담, 한국가정가역 연구소, 2001.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