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국악 공연 감상문

저작시기 2015.11 |등록일 2016.01.10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페이지 | 가격 500원

* 본 문서는 한글 2005 이상 버전에서 작성된 문서입니다. 한글 2002 이하 프로그램에서는 열어볼 수 없으니, 한글 뷰어프로그램(한글 2005 이상)을 설치하신 후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우리나라 것을 좋아하긴 하지만 성격이 급한 나로서는 국악이 조금 지루하게 느껴질 때가 있다. 하지만 우리 학교 동아리에서 공연한 현대식으로 편곡한 퓨전 국악은 재미있기도 하고 관심이 가서 어울림 공연은 할 때마다 주로 챙겨보는 편이다.
특히 창룡 아리랑은 매년 하는 곡인데 몇 번 들어도 신나는 곡이다. 피리와 해금, 아쟁 소리가 잘 들렸던 것 같은데 피리가 리코더와는 다르게 서양 관악기에 쓰이는 리드와 같은 것의 소리가 어떻게 들으면 별로일 수도 있겠지만 뭔가가 찢어지는 느낌 같은 독특한 음색이 창룡 아리랑의 곡을 한층 신나게 만들어주는 것 같았다. 그리고 신나는 곡에서는 북이 엄청 중요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쿵쿵 세게 쳐주는 부분이 있음으로써 곡의 긴장감도 높여주고 흥겨운 분위기도 살려주는 것 같았기 때문이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