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21세기 신앙인에게 독후감

저작시기 2015.07 |등록일 2016.01.07 | 최종수정일 2016.01.21 워드파일MS워드 (rtf) | 4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21세기 신앙인에게라는 책의 독후감으로 가톨릭 출판사 공모전에 출품했던 독후감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언제였는지 정확히 기억은 안 나지만 예전에 모 신부님이 미사 중에 이런 말씀을 하신 적이 있었다.
"가끔 성당에 있다 보면 세례받았던 거 취소해달라고 전화가 걸려 옵니다. 왜 신부들이 사회에 나와서 시위하고 정치에 관여하느냐고.. 그게 부끄럽답니다."
부끄럽다. 그 말을 나는 어쩐지 부정할 수 없었다. 스스로 자진하여 성당에 가서 나름 교리 공부도 착실히 하고 세례도 받은 케이스였지만 종교가 정치사회의 영역에 간섭하는 것에 나는 여전히 불편함을 느꼈다. 마땅히 정교분리의 원칙이 지켜져야 한다고 생각했다. 교회는 어디까지나 도덕적인 측면에서 개개인들을 계도하고 사각지대에 놓인 어려운 이웃을 도우면 제 할 일을 다 하는 것이라 굳게 믿고 있었다.

<중 략>

신학적 측면에서 보면 사실 당연한 말이지만 마냥 당연한 것으로 치부하기에는 현실적으로 너무나도 어려운 이야기다. 내가 열심히 일해서 얻은 것을 남에게 나누어 주면서 이건 내 몫이 아니었으니 돌려주는 게 마땅하다고 생각한다고 하면 그거 완전 정신나간 소리 아니냐할 사람이 태반이기 때문이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