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교육철학사 중간고사 비법노트

저작시기 2015.05 |등록일 2016.01.06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진리의 절대성을 믿었다는 점에서 실재론과 동일하지만, 관념론자들은 인간의 자유를 위한 철학적 근거를 찾기 위해 노력을 기울였다. 그들은 인간이 2개의 세계에 살고 있고, 그 중 하나가 과학으로 드러나는 ‘현상계’ 다른 하나가 실제적이고 도덕적인 ‘이데아계’라고 보았다. 현상 세계에서 인간은 불변하는 힘의 연관 관계 속에서 하나의 보잘 것 없는 연결고리에 불과하다. 그러나 이데아의 세계에서 인간은 자연적 법칙에 종속되지 않는 자유로운 존재이다. 인간은 자연적 법칙이 적용되지 않는 도덕의 영역을 가지고 있는데 도덕은 인간의 의식에 의해 파악된다. 때문에 인간은 결정을 내릴 수 있는 자유로운 존재라 할 수 있다.

<중 략>

구조주의는 소쉬르의 언어학으로부터 영향을 받아 모든 학문 분야에 적용되어 50년대 후반 철학사조로 등장했다. 이들은 사회, 문화, 학문, 인간 등 모든 대상이나 관념이 객관적으로 파악 가능한 구조를 갖고 있다고 보았다. 구조주의자들이 말하는 구조는 관찰 되지 않지만 일상생활에 존재한다. 전체로서 구조는 내적 일관성을 가지고 구조에 내재된 규칙과 규율을 통해 각 부분을 자동 조정하며 지배한다.

<중 략>

실존주의 교육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실존적 ‘만남’의 개념을 우선적으로 이해할 필요가 있다. 실존 철학에서는 영혼의 만남이 순간적이며 운명적이며 동시에 우연적이고 일회적, 돌발적, 비계획적 성격을 가진다. 실존주의 교육학자 보르노는 기존의 전통적 교육관이 실존 철학과 주목할 만한 연결이 없었던 까닭을 인간에 대한 근본적 이해 차이에 원인을 두고, 실존적 교육관을 전개해나간다. 전통적 교육관에서는 연속적인 형식 교육에 중심을 뒀다. 일정한 시간의 연속선상에서 인간을 형성하기 위함이다. 그러나 실존 철학의 입장에서는 만남이 교육에 선행하며 이 우연하고, 운명적이며, 비계획적인 만남의 성격이 순간적이기 때문에 비연속적인 형식 교육이 적합하다고 본 것이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