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영아발달]영아기에 언어발달을 돕기 위한 다양한 교수전략을 조사하여 제시하시오

저작시기 2015.11 |등록일 2016.01.02 | 최종수정일 2016.02.22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4페이지 | 가격 2,500원

목차

Ⅰ. 서론

Ⅱ. 본론
1. 영아기의 언어발달
2. 영아기 언어발달을 돕기 위한 교수전략

Ⅲ. 결론

Ⅳ.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서론
영아기는 언어발달이 급속하게 이루어지는 시기로 언어와 관련된 다양한 자극이 필요하다. 영아들에게 있어서 언어는 영아들의 의사소통, 사고, 학습하게 하는 중요한 수단이며, 영아의 학습을 시작하게 하고 확장존속시키며 학습의 결과를 표현하게 하는 매개이기도 한 언어는 학습의 도구이다. 이는 곧 학습의 효과를 나타내는 커다란 힘이라고 볼 수 있다. 영아기 언어발달은 시기적으로 중요하며 다양한 의사소통의 경험을 통하여 영아가 말하는 것을 즐거워하고, 상황에 맞는 언어를 익히도록 하며, 일상생활에 필요한 의사소통능력과 바르고, 즐거운 언어생활 태도와 형성하도록 도와야 한다. 그러므로 교사는 영아의 언어발달과정을 이해하고, 발달에 적합한 교육이 이루어져야 하며, 영아의 언어 습득을 통합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 자료를 제공해야 할 것이다. 따라서 이에 본고에서는 영아기에 언어발달을 돕기 위한 다양한 교수전략을 조사하여 제시하고자한다.

<중 략>

언어 이전 단계는 아기들이 의미 있는 첫 단어를 말하기 전까지의 시기로서 이 단계에서 영아는 울음이나 옹알이 등으로 영아가 의사표현을 하는 단계로서 말이 생성되기 전 단계이지만 언어습득과정에서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고 볼 수 있다. 특히 생후 3개월 동안 영아들은 매우 제한된 음성행동(vocal behavior)만을 한다. 매우 어린 아기가 아무런 목적 없이 내는 반사적인 발화에는 두 가지 주요 형태로서 우는 소리(crying)와 만족해서 내는 소리(comfort sounds)가 있다. 반사적인 음성행동을 세분화 시켜 살펴볼 수 있다.
첫 번째, 우는 소리(울음), 미분화된 울음이다. 울음은 신생아가 태어나서 처음 내뱉는 소리이며, 세상과 의사소통할 수 있는 최초의 수단이다. 생애 첫 울음은 폐로 호흡하면서 일어나는 반사적 반응이다. 생애 초기의 울음은 다른 청각 자극보다 더 자극적이기 때문에 신생아실에서 한 아기가 울면 다른 아기도 따라 우는 경향을 목격할 수 있다.

참고 자료

곽노의 외 3명(2007), 영유아발달, 양서원
문혁준 외 7명(2014), 영아발달, 창지사
신은영(2015), 영아발달, 동문사
천은영(2015), 영아발달, 동문사
엄태식, 조정은(2015), 영유아언어교육, 태영출판사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