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힌두교의기원

저작시기 2012.01 |등록일 2015.12.30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2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선비를 찾아 마을로 내려갔지만 수확을 건지지 못하고 산으로 돌아온 범은 매일 반복되는 일상에 지루해한다. ‘매일 같은 것만 먹으니 질리는 군. 무언가 색다른 게 없을까?’ 고민하던 범에게 다시 여우가 나타난다. 범이 여우를 보고, “네 말대로 선비를 찾아갔지만 네가 말한 것과는 달리 별 볼일 없는 위인이더군. 너로 인해 헛걸음을 했으니 오늘 저녁으로 너를 먹어야 겠구나!” 여우가 말하길, “저는 작고 삐적 말라 먹어보았자 맛도 없을 겁니다. 산 아랫마을에 엄씨라는 사내가 살고 있는데, 그는 선비와 달리 익을 구하되 청렴함에 손상을 입지 않고, 이익을 혼자 다 갖지만 의로움에는 해를 입지 않으며, 많은 것을 탐내어 얻으려하지 않는 자라고 합니다. 분명 다른 동물들 보다 여러 가지 좋은 맛을 갖추고 있을 겁니다.” 범이 말하길 “만약 이번에도 거짓이라면 다음 번에는 너를 잡아 먹을 것이다!” 범은 산을 내려와 여우가 말한 마을에 도착하고, 사람들이 엄씨를 칭찬하는 말을 듣게 된다. ‘그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