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제국의 존속

저작시기 2012.01 |등록일 2015.12.30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서로마 제국이 멸망한 뒤 서유럽에서는 봉건 제도가 발달하여 지방분권적 체제가 확산되어가는 한편, 콘스탄티노플을 수도로 한 동로마 제국인 비잔티움 제국은 황제의 권력이 그대로 유지되어 로마 말기와 같은 전제정치가 지속되었다. 콘스탄티노플은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요새로서 이민족의 침입에도 오랫동안 버텨왔고, 비단길의 서쪽 끝에 위치하여 상공업의 중심지로서 중세 최대의 도시였다. 그러나 11세기부터 비잔티움의 대토지소유자들이 봉건 영주화하여 황제권에 대한 대항이 이루어지고 있는 시기에 셀주크 투르크족에게 소아시아 땅을 빼앗겼다. 그 후 13세기 초에는 같은 그리스교도인 십자군 병사들에 의해 콘스탄티노플이 점령되었다가 다시 되찾았으나 제국의 힘은 점점 약화되어갔고, 결국 1453년에 오스만 투르크에게 최종적으로 수도 콘스탄티노플을 함락당하고 제국은 멸망하였다.만약 이때 오스만 투르크에게 콘스탄티노플이 함락되지 않았다면 비잔티움 제국은 유지되었을까? 같은 종교를 가진 주변국의 지원으로 제국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