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과학기술의철학적이해/과학기술에 대한 대중적 오해/핵심요약정리/A+자료

저작시기 2015.10 |등록일 2015.12.28 워드파일MS 워드 (docx) | 3페이지 | 가격 2,500원

소개글

한양대학교 기초·융합교육원(과학철학교육위원회) 과학기술의 철학적 이해
두 문화의 극복 + 과학기술에 대한 대중적 오해 1,2 핵심 요약 정리된 A+ 자료입니다.

목차

1. 두 문화(Two cultures)
2. 학문 세분화의 문제점
3. 과학기술의 특성(이미지)
4. 더 정량화 된 것이 더 과학적이다?
5. 과학기술은 가치 중립적이다?
6. 과학기술은 경험(귀납)적인 법칙이다?
7. 과학은 기술을 선도해 왔다?
8. 더 효율적인 기술이 승리한다?
9. 필요는 발명의 어머니다?

본문내용

20세기 후반 과학문화와 인문문화 사이의 분리, 대립. 아직도 뚜렷한 해법이 나오지 않음. 배경 : 이전에는 과학은 지식인의 당연한 기본 교양이라고 생각. 다윈의 ‘종의 기원’ 당시 영국의 지식인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모두 구입. 고고학, 지질학을 모르면 대화에 낄 수 없었다.제1차 세계대전에서 천재 과학자들이 징병되어 많이 죽었던 반면 원자폭탄으로 끝난 제2차세계대전의 직후 각국에서 과학기술의 중요성을 인지, 과학 인재 집중 양성.최근 : 이후로 문과, 이과를 나누어 가르치며 서로를 이해하려 들지 않고 상대방에 대한 오해 가중. 최근의 세태는 과학기술 지식은 증가하는데 반해 오히려 과학기술에 대한 무지가 일반적인 상황(역설적)스마트폰 사용과 스마트폰 이해는 전혀 다르다. 과학기술을 잘 안다고 착각하는 사람들. 더 이상 과학이 교양이 아닌 시대

<중 략>

우물 안 개구리, 심층적으로 특화된 분야에 강하나 그 밖으로는 생각조차 두려워한다는 것. 이과/문과. 수학이 싫어서 문과 왔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